'인재양성/노벨과학에세이대회'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6.11.01 제 10회 노벨과학에세이대회 개최
  2. 2015.10.27 제9회 노벨과학에세이대회 시상식

[대상 수상자들의 기념사진]

 

 

한국과학기술한림원과 바른 과학기술사회 실현을 위한 국민연합(과실연)이 공동 주최하고 미래창조과학부과 후원한 ‘제10회 노벨과학에세이대회 시상식’에서 영예의 대상인 미래창조과학부장관상은 신재현 군(물리학, 인천과학고 1학년), 박지우 양(화학, 부흥고 2학년), 하정민 양(생리학·의학, 청심국제고 2학년)이 차지했다.

 

영예의 대상을 차지한 신재현 군은 ‘우주의 살아있는 화석 시간을 달려 우리에게로 오다’, 박지우 양은 ‘양자역학과 분자생물학의 개척자, 라이너스 폴링, 하정민 양은 ‘중국 전통 약초에서 말라리아 치료의 빛을 발견한 식물화학자 투유유’라는 주제로 과학에세이를 썼다. 대상을 받은 학생들에게는 부상으로 6박 8일 노벨과학유럽연수의 특전이 주어진다.

 

한편, 지도교사에게 수여하는 미래창조과학부장관상은 대상 수상자를 지도했던 이승희(물리학, 인천과학고), 김미정(화학, 부흥고), 김정석(생리학․의학, 청심국제고) 교사에게 돌아갔다.

 


김하석 대회 조직위원장(한림원 정회원, DGIST 석좌교수)은 “10년째 이어오고 있는 노벨과학에세이대회가 학생들이 노벨상 수상자의 삶과 업적을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을 주고 있다.”며 “대회가 매해 거듭될수록 참가자들의 이해도와 글이 성숙해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대회를 계기로 학생들이 과학자로서의 꿈을 키우고 그들의 삶을 통해 과학기술에 대한 관심을 꾸준히 이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명철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원장은 축사에서 “미래에 노벨상을 받기 위해서는 ‘순간의 동기’를 소중히 여겨야 한다.”며 “노벨과학에세이대회에 참여하며 느꼈던 동기가 꿈을 이루는 무한한 동력원이 되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우일 과실연 명예대표는 “노벨상이 지니는 진정한 의미를 생각하면 좋겠다.”며 “대회를 통해 그들의 학문적 여정에 동행함으로써 그들이 지녔던 과학적 상상력을 느꼈길 바란다.”고 참가자들을 격려다.

정명희 심사위원장(가천대 의무부총장)은 “전문 과학지식을 대중에게 전달하는 것이 갈수록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고 지적하며, “과학자들의 삶에 몰입해 정형화된 틀에서 벗어난 글을 쓸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총평했다.



10월 29일에 개최된 ‘노벨과학에세이대회 시상식’에는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이명철 원장, 바른 과학기술사회 실현을 위한 국민연합 이우일 명예대표, 정명희 가천대 의무부총장 등이 참석했다.


2007년부터 열린 노벨과학에세이대회는 청소년들에게 과학기술 연구의 소중함을 일깨우고 과학 글쓰기 능력을 함양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고등학생이면 문․이과 구분 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축사를 맡은 이명철 한림원 원장과 이우일 과실연 명예대표]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과기한림원 과기한림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물리·화학·생리의학 각 부문 미래창조과학부장관상 선정


한국과학기술한림원과 과실연(바른 과학기술사회 실현을 위한 국민연합)이 공동 주최하고 미래창조과학부가 후원하는 ‘제9회 노벨과학에세이대회’의 시상식이 지난 10월 17일 개최됐다. 시상식에는 이상학 미래부 미래인재정책국장과 박성현 한림원 원장, 박종래 과실연 공동대표 등을 비롯한 대회 관계자들과 시상자 및 가족들이 참석했다. 


대회의 대상인 미래창조과학부장관상에는 △물리학 분야 권순현 군(서울과학고 1학년/미시세계와 거시세계 사이/지도교사 안민기), △화학 분야 이태현 양(서울과학고 1학년/CHARMM, 거대분자 연구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다/지도교사 정선화), △생리·의학 분야 이한준 군(서울과학고 1학년/랜디 셰크먼, 네 번의 약속된 행운/지도교사 박미아) 등이 수상자로 선정됐다. 대상 수상자들에게는 부상으로 6박 8일 노벨과학유럽연수의 특전이 주어지며, 이들을 지도한 교사들 역시 지도교사 부문 미래창조과학부장관상을 수상했다.


영예의 대상 수상자들


김하석 대회조직위원장(한림원 정회원, DGIST 석좌교수)은 대회 환영사에서 “여러분들은 20~30년 후 국가과학기술과 국가경제발전을 이끌어 갈 사람들”이라며 “대회에 참여한 모든 분들을 칭찬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상학 미래부 국장은 축사에서 “이번에 일본과 중국에서 노벨상 수상자가 배출된 후 우리나라는 언제 노벨상을 수상하냐는 반응들이 많은데 지금의 유치원생이 참여하는 가까운 미래의 노벨과학에세이 대회에서는 다른 나라의 과학자를 탐구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나라의 과학자를 탐구할 수 있을 것”이라며 “그리고 더 먼 미래에는 여러분의 후배들이 여러분을 탐구해서 훌륭한 에세이가 나올 것이라 믿는다”고 역설했다.


이어 박성현 원장 역시 축사에서 “여러분들이 대한민국의 미래”라며 “계속 연구에 정진해서 앞으로 우리나라의 과학기술의 미래를 짊어지시길 부탁드린다”고 학생들에게 당부했다.


제9회 노벨과학에세이 대회 시상식이 개최됐다.


박종래 공동대표는 축사를 통해 “노벨상은 근본적으로 인류와 사회에 기여한 사람들에게 돌아가는 상이라는 것을 학생 여러분들이 에세이를 쓰기 위해 조사한 자료들에서 알 수 있었을 것”이라며 “여러분들도 노벨상 본연의 취지인 이웃과 인류에 대한 사랑을 실현하고, 실천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격려의 메시지를 보냈다.


2007년부터 열린 노벨과학에세이대회는 청소년들에게 과학기술 연구의 소중함을 일깨우고 과학 글쓰기 능력을 함양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고등학생이면 문․이과 구분 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제9회 대회의 전체 수상자 명단은 홈페이지(http://www. scienceessay.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과기한림원 과기한림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Home : 지역로그 : 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 관리자 : 글쓰기
과기한림원's BLOG IS BY DAUM / DESIGNED BY TISTORY